사단법인 라이프오브더칠드런

바로후원
SITEMAP

미얀마 쉐비다 마을에는
의자를 책상으로 사용하고 있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허리꼿꼿세우고,
의자가 아닌, 책상에 앉아
공부할 수 있도록

지금, 마음을 모아주세요.


손길닿기

@ 쉐비다 방과후학교 입구

거리로 쫓겨난 미얀마 주민들,
좌절된 아이들의 꿈

방과 후 학교가 있는 미얀마 쉐비다 지역은
외곽에 위치한 도시 빈민 지역
으로,

2021년 쿠데타 이후 공장이 중단되어 많은
실업자가
생겨났습니다.

생계가 어려워진 마을 주민들은 자녀 교육을 포기하게
되었고, 교육 기관마저 문을 닫아 많은 학생들이
교육의 기회를 잃었습니다.

@ 쉐비다 방과후학교 후문

2021년 등록한 학생은 900만명이 넘었지만,
쿠데타 상황이 계속되면서 등교 학생은100만명에 못 미친다.

미얀마교원연맹(MTF)

그럼에도,

공장 연기 자욱한 쉐비다 마을에
아이들의 꿈이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사용하는 교실은
점심에는 인근 공장 급식소로,

오후에는 아이들의 방과후학교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낡은 칠판, 해진 카펫, 의자모두 공장의 것으로,
아이들 것이라곤 단 하나도 없는,
한없이 초라한 환경입니다.

  • 의자
  • 낡은 칠판
  • 해진 카펫

가장 안타까운 것은,
아이들의 책상이 없어

의자책상으로
사용된다는 것입니다.

“선생님!
저도 선생님처럼 될 수 있어요?”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의 눈동자는 배움으로 반짝입니다.

아이들 곁엔 사랑으로 봉사하는
띤뚠 아웅 선생님이 있고,

없는 형편에 음식을 싸와 나눠주는
마을 주민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티끌만한 관심만으로
방과후학교가 운영되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화려하고 멋진 교실이
아니어도 됩니다.

허리 꼿꼿이 세우고
책 필 수있는
‘책상’이면 됩니다.

후원금은 이렇게 사용됩니다.

  • 기자재 지원
    (책걸상, 화이트보드)

  • 학용품 지원

  • 간식 지원

방과후학교가
미얀마 아이들의 꿈지기가 되도록
지금, 희망을 선물해 주세요.

손길닿기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용약관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